Huffpost Korea kr

오바마가 한미 군사훈련 중단 계획이 없음을 밝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OBAMA
Nigel Treblin / Reuters
인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중단할 계획이 없다며 한미훈련을 중단하면 핵실험을 중지할 준비가 돼 있다는 리수용 북한 외무상의 제안을 일축했다.

AP·AFP통신 등에 따르면 독일을 방문 중인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하노버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공동 기자회견 자리에서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 진지한 태도를 보이면 우리도 긴장완화를 위한 진지한 대화에 나설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면서 북한이 핵 개발을 중지할 용의가 있다면 언론 보도를 통해 발표하는 것보다 더 진지한 방식을 택했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화라는 것은 도발적 행위를 잇달아 저지른 뒤에 나온 언론 보도를 토대로 이뤄질 사안이 아니다"며 "북한이 (협상을 하고 싶다면) 그런 수준보다 훨씬 나은 자세를 보여줘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obama

그는 이어 "북한이 그렇게 하기 전까지 우리는 미국인과 동맹국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한국, 일본과의 공동작업, 미사일 방어 체계(MD)를 지속해서 강조할 것"이라고 방침을 밝혔다.

앞서 리 외무상은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조선반도에서의 핵전쟁 연습을 중단하라. 그러면 우리도 핵실험을 중단할 것"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북한이 23일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쏜 것과 관련해서는 아직 분석 중이라면서도 "북한이 끊임없이 도발적인 행동을 이어가고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다수의 실험에서 실패하지만 실험을 할 때마다 지식을 얻는다"며 "미국과 동맹국들은 이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도 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우리는 북한을 압박할 수 있도록 중국과 협력을 구축해왔다. 그렇지만 아직 원하는 수준은 아니다"라며 중국을 향해 북한에 대한 압력을 강화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