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 옥시 제품 불매운동을 공식 선언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들과 시민사회단체가 함께 옥시레킷벤키저 등가해기업들에 대한 불매운동을 공식 선언했다.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가피모)'과 환경보건시민센터, 소비자단체협의회 등 37개 단체는 25일 오전 11시 광화문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옥시에 대한 불매운동을 시작한다고 밝히고 소비자들에게 동참을 호소했다.

이들은 기업들이 피해자와 가족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하고, 제품 유통 현황 등을 밝혀 수사에 실질적으로 협조하며 법적·사회적 책임을 지겠다고 선언한할 때까지 불매운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번 불매운동은 특히 사망자의 70% 이상을 발생시킨 옥시에 집중된다. 옥시가 제품의 독성을 알고서도 상품을 생산·유통했고, 판매 초기부터 사용자의 피해신고가 잇따랐는데도 무시했으며 피해를 확인한 연구결과를 은폐·조작하고 연구자를 매수한 정황이 드러났기 때문이다.

oxy

oxy

oxy

oxy

이들은 소비자들에게 "이 순간부터 옥시 제품 구입을 중단하고 가능하면 보유 중인 옥시 제품의 폐기를 통해 적극적 항의를 표시해주기 바란다"고 부탁했다.

이들은 불매운동과 함께 이처럼 위험한 원료가 승인되고 치명적인 제품이 통제되지 않은 채 유통되고, 피해 원인이 밝혀졌음에도 구제와 지원을 외면한 정부에 대해서도 감시와 대책마련 촉구 등 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예고했다.

강찬호 가피모 대표는 "활동을 시작하면서 가장 기대했던 변화가 검찰의 수사와 소비자의 불매운동이었다"며 "우리는 이런 피해가 발생할 줄 모르고 위생을 위한 필수품인 줄 알고 제품을 산 평범한 소비자였기 때문"이라고 이번 불매운동의 의의를 설명했다.

임은경 소비자단체협의회 사무총장은 "피해자들의 뜻을 모아 10개 소비자단체가 모여 악덕기업 옥시를 견제하는 불매운동을 펼친다"면서 "옥시 같은 기업이 아직도 활개를 치는 것은 집단소송제와 징벌적손해배상 제도가 도입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이들 제도의 도입을 촉구했다.


Close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임성준 군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