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지옥철' 서울 9호선에 8월부터 전동차가 추가로 투입된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한겨레
인쇄

'지옥철' 9호선에 새 전동차가 다음 달부터 입고돼 8월부터 실제 운행에 투입된다. 일단 1단계다.

서울시는 9호선 전동차 8편성 32량이 다음 달 중순부터 입고돼 시운전을 거쳐 8월 말께부터 운행된다고 25일 밝혔다.

전동차가 8월까지 단계적으로 들어오며 10월까지 시운전이 끝난다.

서울시 관계자는 "8월부터 매달 1∼2편성을 투입하면 운행 계획이 자주 바뀌어 시민 혼란이 생길 수 있으므로 적절한 시기를 살피고 있다"고 말했다.

9호선 전동차는 현재 36편성 144량에서 연말이면 44편성 176량으로 늘어난다.

9

내년부터는 9호선 급행에 6칸짜리 지하철이 다닌다. 서울시는 내년에 전동차 38량을 새로 들여 6량짜리를 17편성 운행할 계획이다.

4량짜리는 44편성에서 28편성으로 준다. 2018년에는 전동차 80량을 도입해 294량으로 늘린다.

9호선 3단계(잠실운동장∼보훈병원)가 개통하기 전에 45편성에서 49편성으로 늘며 4량짜리는 없어지는 대신 모두 6량으로 바뀐다.

황금노선인 9호선은 1편성에 4량밖에 안되다 보니 출근시간대 비명소리가 곳곳에서 들릴 정도로 혼잡하다.

지난해 9호선 염창→당산 구간 급행열차의 오전 7시30분∼8시30분 시간대 혼잡도는 234%였다. 정원(158명)의 2배 넘게 타는 셈이다.

이미 혼잡도가 극심했던 9호선은 지난해 2단계 구간(신논현역~종합운동장역) 개통 이후 말 그대로 '지옥철'이 돼버렸다. 건설 당시부터 수요예측에 실패한 데다 증차가 늦어지면서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승객들을 감당하지 못하게 된 것.

올해 초 서울시는 2018년까지 9호선에 150량을 추가로 투입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이 때쯤이면 9호선 3단계 구간(종합운동장역~보훈병원역)도 개통될 예정인 만큼, 극심한 혼잡 문제가 해소될 지 여부는 분명하지 않다.

Close
지하철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