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가습기 살균제 사태에도 옥시 매출은 이상 없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연합뉴스
인쇄

가습기 살균제 사태에 따른 불매운동과 집단 소송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 그러나 옥시레킷벤키저(옥시)의 생활용품 매출은 별 타격이 없다.

25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A대형마트의 경우 올해 4월 1∼23일 전체 상품군의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9% 늘었지만, 표백제 매출은 3.9% 줄었다. 시중에 판매 중인 살균·표백제는 여러 종류지만 '빨래 끝!'이라는 광고 문구로 유명한 옥시크린의 매출 비중이 80%에 이르는 것으로 유통업계에서는 추정하고 있다.


그러나, 2015년 한 해 동안 A대형마트의 표백제 매출이 7% 감소(전체 매출은 1.5% 증가)했던 것과 비교하면 매출 감소세가 최근 들어 나타난 현상은 아니라는 게 대형마트 관계자들의 의견이다.

default

물먹는 하마 등 하마 브랜드의 시장점유율이 절반가량인 제습제는 올해 4월 매출이 지난해보다 11.7% 증가했다. 지난 한해 A대형마트에서 제습제 매출이 5.0% 감소한 것과 비교하면 매출 상승 폭이 크다.

B대형마트의 경우 이달 들어 전체 매출이 3.0% 늘어난 가운데 표백제 매출은 12.7% 줄었다. 다만, B대형마트 관계자 역시 "최근 일반 세제의 기능이 좋아지면서 표백제를 따로 쓰지 않는 고객이 많아졌다"며 "표백제 매출이 줄어든 것이 이번 사태(가습기 살균제 사태)때문이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대형마트의 한 관계자는 "표백제 하면 떠올리는 '옥시크린' 등은 이번 사태로 브랜드 이미지에 나쁜 영향을 받았을 수 있다"며 "하지만 표백제와 섬유유연제·제습제·탈취제 등 옥시 제품이 워낙 다양한 데다 생활 속에서 자주 사용하는 제품이라 매출이 급격하게 줄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옥시는 주력 제품인 표백제 시장이 줄어들면서 의약품, 손 세정제 등으로 제품군을 확대했다. 2000년대 후반부터 위식도역류질환 증상완화제 개비스콘과 인후통치료제 스트렙실 등을 출시했고 지난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에 손 세정제 데톨도 불티나게 팔렸다고 유통업계 관계자들은 전했다. 비트 제모크림과 듀렉스 콘돔, 풋 케어 제품 숄도 인기를 얻고 있다.

인터넷 세상

옥시 20년 차 직원이 지목하는 '가습기 살균제 참사의 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