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복면가왕' 음악대장 사상 초유 7연승, 뭉클했던 故신해철 추모 [종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우리동네 음악대장이 고 신해철의 ‘일상으로의 초대’로 사상 초유의 7연승을 완성했다. 고인을 추억하게 하는 동시에 음악대장의 숨막히는 가창력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

2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복면가왕’은 무려 7연승이라는 대기록에 도전하는 우리동네 음악대장과 맞서는 복면 가수들의 대결이 펼쳐졌다. 음악대장은 지난 10일 6연승을 기록하며 기존 최다승인 여전사 캣츠걸(차지연)의 5연승을 뛰어넘었다. 음악대장의 기록은 ‘복면가왕’의 새 역사이기도 했다.

the

음악대장은 특급열차 롤러코스터를 제치고 가왕이 됐다. 무려 7연승이었다. 이날 2라운드 첫 번째 경연은 반달인 듯 반달 아닌 반달 같은 너와 특급열차 롤러코스터였다. 반달은 박진영의 ‘어머님이 누구니’를 매혹적으로 불렀고, 롤러코스터는 비의 ‘태양을 피하는 방법’을 절절하게 표현했다. 롤러코스터가 3라운드에 진출했고, 반달을 가면을 벗었다. ‘비글돌’일이라고 불리며 무대를 사로잡는 마마무 멤버 휘인이었다.

2라운드 두 번째 무대는 믿을 수 있나요 마법의 성과 4차원 안드로메다였다. 마법의 성과 안드로메다는 각각 더원의 ‘아이두’와 플라워의 ‘엔드리스’를 불렀다. 두 사람의 맞대결은 마법의 성이 승리했다. 안드로메다는 가수 모세였다. ‘사랑인걸’을 부른 가수였다. 모세는 “꾸준히 앨범을 냈는데 무대에서 노래를 부를 기회가 많지 않았다. 무대에 오를 때마다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이별 여행을 하고 있다”라고 말해 모두를 뭉클하게 했다.

the

가왕 후보 결정전인 3라운드는 특급열차 롤러코스터와 믿을 수 있나요 마법의 성이 맞붙었다. 롤러코스터는 조성모의 ‘슬픈 결혼식’을 절절하게 불렀으며, 마법의 성은 안지환의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를 흥겹게 꾸몄다. 그 결과 롤러코스터가 가왕 후보가 됐다. 마법의 성은 슈퍼주니어 예성이었다. 그는 가면을 벗은 후 솔로 앨범을 준비하며 새로웠던 감회를 털어놓으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제 가왕 우리동네 음악대장의 무대가 펼쳐졌다. 음악대장은 고 신해철의 ‘일상으로의 초대’를 열창했다. 고인을 추억하게 하는 노래였다. 그는 초반에 담담하게 부르다가 특유의 에너지를 뽐냈다. 후반 들어 소름 끼치는 ‘샤우팅’을 하는 음악대장의 모습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역시 가왕이었다. 무대가 끝난 후 모두가 기립박수를 했다. 이윤석은 "짧은 생을 살고 가신 분이 있다. 음악대장을 통해 다시 만났다. 고맙다"라고 고인을 추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