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속리산·월출산에 멸종위기종이 발견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속리산과 월출산 국립공원에 담비와 삵, 수달 등 멸종위기종 야생생물이 서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두 곳 국립공원에 설치한 무인센서 카메라에 지난해 가을부터 최근까지 멸종위기종 Ⅰ급 야생생물 수달과 Ⅱ급인 담비, 삵 등의 모습이 촬영됐다고 24일 밝혔다.

44

이끼를 입에 물고 장난치는 담비 (속리산)

담비는 2∼4마리씩 무리를 지어 활동하는 모습이 월출산, 속리산 일대 여러 곳에서 포착됐다. 그간 모습을 잘 드러내지 않았던 삵도 카메라에 잡혔다.

수달은 담비가 촬영된 같은 장소에서 움직이는 모습이 잡혔고, 월출산 저수지 주변의 바위에 오르는 모습도 확인됐다.

42

저수지 주변 바위 위의 수달 (월출산)

노루, 고라니, 오소리, 족제비 등 다양한 포유류의 모습도 포착됐다.

월출산 국립공원 내에서 담비 4마리가 무리 지어 다니는 모습이 촬영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공단은 소개했다.

42

저수지 주변 바위 위의 삵 (월출산)

수달, 담비, 삵이 함께 서식하는 곳으로 확인된 곳은 월출산 국립공원의 서남부권역으로 평야 지대에 우뚝 솟은 독립된 생태 섬을 이루고 있다.

국립공원관리공단 관계자는 "초식성, 잡식성 포유류와 이런 초식동물을 먹이로 하는 담비, 삵이 함께 촬영돼 백두대간의 건강한 생태축이 확인됐다"며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동물을 보호하려면 국립공원 탐방 때 지정된 탐방로를 이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