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리수용이 '북핵' 포기에 대한 파격적인 조건을 제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1
연합뉴스
인쇄

미국을 방문 중인 리수용 북한 외무상은 23일(현지시간)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미국과 한국이 연례 합동군사훈련을 중단한다면 북한은 핵실험을 중지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이날 뉴욕에 있는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조선반도에서의 핵 전쟁 연습을 중단하라. 그러면 우리도 핵 실험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발언은 북한이 제4차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로 국제사회의 고강도 제재를 받고 있는 속에서도 제5차 핵실험을 준비하는 징후가 포착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이번 인터뷰에서 리 외무상은 한반도의 긴장을 완화하려면 한미 합동군사훈련부터 중단해야 한다는 주장을 거듭했다.

42

리수용 북한 외무상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오른쪽)

그는 "우리가 대결의 길을 계속 걷는다면 (미국과 북한) 양국뿐 아니라 전 세계에 매우 재앙적인 결말이 올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날 리 외무상의 인터뷰는 북한이 동해에서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을 쏘아 올린 지 불과 몇 시간 뒤에 이뤄졌다고 AP통신은 설명했다.

리 외무상은 북한을 겨냥한 군사훈련의 위협을 들어 SLBM 발사의 정당성을 주장했다.

그는 "한미 군사훈련의 긴장 고조가 최고 수준에 달했다"며 "상대가 극단으로 치닫는 상황에서 우리도 극단으로 가지 않을 이유가 없기에 (SLBM 발사를) 나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군사훈련이 중단되면 그에 상응하는 조치가 있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미국 정부에게는 북한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폐기하고, 이를 표현하는 차원에서 조선반도에서의 군사연습, 전쟁연습을 중단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합동군사훈련이 몇 년 동안이라도 일시 중단되는 상황을 가정하면서 "양국 뿐 아니라 전 세계에도 새로운 기회들이 생길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이런 북한의 제안은 매우 타당한 것이라고 자평했다.

북한은 지난해에도 한미 합동군사훈련을 중단하면 핵실험을 임시 중단하겠다고 수차례 제안했으나, 한국과 미국은 두 가지 사안을 서로 연계하는 것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분명히 해왔다.

한 외교소식통은 "한미 합동군사 훈련은 연례적·방어적인 성격이고 핵실험은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금지 행위라는 점에서 두 가지를 연계하는 있을 수 없다"며 "이는 한국과 미국이 공유하고 있는 분명한 입장"이라고 말했다.

리 외무상은 미국의 적대정책 때문에 북한이 억지 수단으로 핵무기를 개발하게 된 것이라는 기존의 주장을 되풀이하면서 자국의 '핵 억지력'을 옹호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