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축구팀 응원단 가장한 태국인 수십 명, 한국 입국 후 잠적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태국인 수십 명이 원정경기에 나선 자국 프로축구팀 응원단을 가장해 한국에 입국한 뒤 잠적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동안 관광객 자격으로 한국에 들어온 뒤 불법체류하는 경우는 자주 있었지만, 축구경기 관람을 이유로 입국했다가 사라진 것은 처음이다.

23일 태국 언론에 따르면 최근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경기에 나선 태국 프로축구팀 부리람 유나이티드와 함께 한국에 입국한 태국인 가운데 40여 명이 자취를 감췄다.

구단 측 설명에 따르면 애초 이번 원정에 100여 명의 서포터스가 동행했는데, 이 가운데 13명이 불법입국 의심자로 분류돼 인천공항에서 입국 거부당했다.

나머지 팬들은 입국 심사를 통과했고 이 중 40여명이 밴 차량에 탑승한 뒤 종적을 감췄다.

부리람의 네윈 치데홉 단장은 "1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원정 여행에 동행했다. 우리는 이들이 팀을 응원하기 위해 온 진짜 팬인 줄로 알았다"며 "13명은 인천공항에서 입국 거부됐으며, 입국장을 빠져나온 직후 40여명을 태운 버스가 사라졌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이어 "팀과 함께 이동하지 않은 사람들도 있었다. 이들은 팀 유니폼과 모자를 썼는데 이것이 속임수를 쓰기 위한 것이었다"며 "이들은 태국인과 스포츠팬의 위엄에 흠집을 냈다"고 비판했다.

구단 측은 주태국 한국대사관에 당시 상황과 잠적한 사람들이 구단과는 무관함을 설명하는 서한을 보내기로 했다.

또 앞으로 원정 경기 때 동행을 원하는 팬들을 엄격하게 가리겠다는 약속도 했다.

네윈 단장은 "이번 사건은 한국에서 치러지는 경기에 동행하려는 태국 팬들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이런 일이 재발해서는 안 된다"며 "앞으로는 팀의 원정경기에 동참하려는 팬들을 더 엄격하게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리람은 17일 한국에 입국했으며, 2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F조 5차전 경기에서 FC서울에 1-2로 패했다.

법무부는 경위 파악에 나섰다.

법무부 관계자는 "입국이 거부된 13명은 18∼20일에 걸쳐 들어온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입국 심사에서 축구 관람을 위해 한국을 방문했다고 밝혔으나 관련 질문에 제대로 답변하지 못해 입국 목적이 불분명하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법무부는 잠적한 태국인의 정확한 규모 등을 파악 중이다.

태국과 우리나라는 사증면제협정이 체결돼 일반 여행객도 90일간 비자 없이 체류가 가능하다.

한편,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한국에 체류하는 태국인은 9만 3천348명이며 이 가운데 5만 2천519명(56%)이 불법 체류하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