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문재인은 김종인에게 '당대표 안 하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OON
연합뉴스
인쇄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김종인 비상대책위 대표에게 당 상황상 합의추대가 힘들다는 의견을 밝히면서 차기 당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에 불출마할 것을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종인 합의추대론'을 둘러싼 당내 논란 와중에 문 전 대표가 '전대 개입 불가'를 선언한 이후 처음으로 합의추대론과 김 전 대표의 전대 출마 문제에 대한 명시적인 입장을 밝힘에 따라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문 전 대표는 23일 오전 홍은동 자택 앞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전날 시내 모처에서 김 대표와 만찬 회동을 하고 이런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문 전 대표는 만찬에서 김 대표에게 "비상대책위가 끝난 후에 당 대표를 하실 생각을 않는 것이 좋겠다. 당대표를 하면 상처를 받게 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또 "지금 상황에서 합의추대는 전혀 가능해 보이지 않는다. 경선은 또 어떻게 하실 수 있겠냐"는 뜻을 전했다.

김 대표는 이에 "당권에 생각이 없다"며 "합의추대가 안 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이 나이에 내가 무슨 경선을 할 수 있겠느냐"는 반응을 보였다고 문 전 대표는 밝혔다.

kji

문 전 대표는 또 "이번 총선을 경제 콘셉트로 치렀는데 대선도 마찬가지 아니겠느냐. 당에 수권비전위원회를 만들어 경제민주화를 실현하기 위한 구체적인 정책들을 더 발전시키는 것이 필요하다"며 김 대표에게 "대선 때까지 경제민주화의 스피커 역할을 해줬으면 좋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대선 때까지 경제 콘셉트로 치른다는 점에 대해 김 대표도 동의하고 경제민주화의 더 구체적인 정책을 내놓는 것에 대해서도 같은 생각이었다"며 "총선은 구호로 치렀지만 다음 대선은 국민이 공감할 구체적인 정책을 내놔야 한다는 의견을 주고받았다"고 말했다.

또 "우리 당을 1당으로 만들어준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당이 안정돼야 하고 시끄럽지 않아야 한다는 이야기를 서로 주고받았다"며 "김 대표가 그런 걱정을 하길래 제가 '우리 쪽(친문) 의원들이 다 내 말을 듣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이제는 그런 일이 없을 것이다. 우리 당이 안 그럴 것이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문 전 대표는 "김 대표는 그런 뜻이 없다고 말씀하시는 왜 자꾸 언론에서 무슨 당권에 욕심이나 미련을 갖고 있는 것처럼 다루는지 모르겠다"며 "저는 김 대표에게 대표를 맡지 않는 게 좋겠다고 말씀드렸고, 본인도 뜻이 없다고 했다. 김 대표는 합의추대를 말한 적이 없다고 하는데도 자꾸 합의추대론같은 말이 나오는데 이 부분은 명료하게 정리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어제 자리는 기본적으로 선거 때 서로 고생했다고 위로하고 덕담을 나누는 자리였다"며 "서로 편하게 아주 좋은 분위기 속에서 반주도 하면서 식사를 한 좋은 자리였다"고 전했다.

kji

김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문 전 대표가 나에게 '혹시 출마를 하지 않겠느냐'는 식으로 말해서 나는 전혀 관심이 없다고 답했다"며 "당이 또 전당대회같은 것을 해서 패거리 싸움을 한다면 그것으로 끝이 나니 단단히 알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향후 합의추대론이나 경선 방식의 전대 등에 대해 "그건 내가 관여할 바도 아니니까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고 한다.

그는 "내가 선거도 끝나고 했기 때문에 밥을 먹자고 한 것"이라며 "(전대 문제는) 구체적으로 이야기한 것도 없고 지나가는 말 비슷하게 흘리고 말아버렸다. 내가 그런 걸 구체적으로 이야기하려고 만난 것도 아니다"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