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버마? 미얀마? 아웅산 수치, "어떻게 불러도 상관 없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MYANMAR
Myanmar Foreign Affair Minister Aung San Suu Kyi speaks during a meeting with diplomats at the ministryof Foreign Affairs, Friday, April 22, 2016, in Naypyitaw, Myanmar. Aung San Suu Kyi met Friday with foreign diplomats at her Foreign Ministry. (AP Photo/Aung Shine Oo) | ASSOCIATED PRESS
인쇄

미얀마의 최고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가 자국의 국호(國號)를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어떻게 불려도 상관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23일 AP통신 보도에 따르면 수치는 전날 외무장관 자격으로 63개국 대사들을 초청해 첫 외교정책 설명회를 연 자리에서 외교단 가운데 어떤 국호를 사용해야 할지 모르는 경우가 있다고 전제한 뒤 "우리나라 헌법에 어떤 표현을 사용해야 하는지에 대한 규정이 없는 만큼 이는 여러분들에게 달렸다"고 말했다.

다만 수치 장관은 "나는 버마라는 표현이 익숙해 이를 사용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다른 사람들도 같은 표현을 쓰라는 뜻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수치는 이어 "나도 미얀마라는 국호를 간혹 사용해 여러분들이 익숙해지도록 하겠다"며 "그런 것이 바로 외교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서로를 포용하는 방법을 배워야 한다"고 언급했다.

현재 헌법에 규정된 미얀마의 정식 명칭은 미얀마연방공화국(The Republic of the Union of Myanmar)이다.

'8888 민주화 항쟁'이 일어난 이듬해인 1989년 군부는 버마 대신 미얀마를 공식 국호로 채택했다. 군부는 버마라는 국호가 영국 식민지배의 잔재인데다, 미얀마에 존재하는 100여 개의 소수민족 가운데 버마족만을 배려한 명칭이어서 전체를 대표하지 못한다고 주장했다.

군부가 국명을 미얀마로 바꿨지만, 수치 등 민주화 운동가들은 미얀마라는 국명을 거부했었다. 군부 세력이 과거의 잘못을 감추려고 국명을 변경했다고 주장했다.

국호 변경이 군사 정권의 독단에 따른 것이라는 점에서 주요 국제 인권단체들도 버마라는 국호를 써왔다. 국제사회는 미얀마와 버마 국호를 혼용하지만, 미국과 영국, 캐나다, 호주 등은 버마를 사용한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