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세월호-국정원' 연관성 제기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의 지적

게시됨: 업데이트됨:
E
SBS
인쇄

SBS TV 시사고발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가 세월호 관리와 운영에 국가정보원이 연관됐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세월호 침몰사고 2주기를 맞은 지난 16일 밤 방송된 '그것이 알고 싶다-세타(Θ)의 경고, 경고! 세월호와 205호 그리고 비밀문서' 편을 통해서다. 205호는 선박 회사들이 인천 연안부두에 있는 국정원 분실을 칭하는 단어다.

프로그램은 먼저 사고 해역에서 2014년 6월 인양돼 복원된 노트북 파일과 세월호 기관사의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 등을 제시하면서 "뒤늦게 세상에 공개된 문서들은 세월호와 국정원 관계가 일반적이지 않음을 분명히 말해준다"고 밝혔다.

e

e

세월호 직원의 것으로 추정되는 노트북의 한글 파일 '국정원 지적사항.hwp'에는 세월호 화장실 비품 보충, 직원 휴가 계획 등이 기록돼 있었다.

프로그램은 이어 세월호 운항규정 항목에 첨부된 해상사고 보고 계통도도 제시하면서 "세월호는 사고시 국정원에 가장 먼저 보고해야 하는 배, 이른바 국가보호 선박이었다"고 주장했다.

또 목포에서 해경 조사를 받던 세월호 기관사 손모 씨가 아내로 보이는 인물에게 보낸 메시지에도 "오후 또 국정원 취조가 있을 텐데"라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프로그램은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사고 직후 청와대 위기관리상황실이 구조 인원수 보고와 현장 영상 전송을 해경본청에 계속 주문했고, 해경본청은 이를 구조 현장에 그대로 전달했음이 통화 녹취를 통해 공개됐다.

MC 김상중은 이에 "상황을 수시로 파악해 보고하는 것이 그들 업무이지만, 결과적으로 그 통화가 이뤄진 시점이 구조에 총력을 다했을 시간이라는 점에 아쉬움이 크다"면서 "문제가 있다면 해경 수뇌부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세월호 침몰 5분 전, 청와대 측이 'VIP(대통령) 메시지'라며 "단 한 명도 인명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라. 여객선 내 객실 엔진실 포함해서 철저히 확인해서 누락되는 인원이 없도록 하라"고 해경 본청에 전하는 내용의 녹취도 방송에 등장했다.

김상중은 "그 어떤 의혹에도 자유롭고 해명해야 할 의무마저 저버릴 수 있는 국가기관은 없다"라면서 "늦었지만, 지금이라도 국정원은 모두가 납득할 수 있는 설명을 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그것이 알고 싶다'는 전국 시청률 7.8%(닐슨코리아)를 기록, MBC TV '마이 리틀 텔레비전'(6.3%)과 KBS 2TV '배틀N트립'(4.5%) 등 타 방송사 예능 프로그램을 누르고 1위를 기록했다. 온라인에서도 다음날까지 방송 내용이 계속 회자하고 있다.

Close
세월호 청문회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