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한인 여성들이 가장 행복하게 사는 나라 6곳

게시됨: 업데이트됨:
E
gettyimagesbank
인쇄

재외한인 여성이 현지 생활에 만족하는 정도가 20개국 중에서 브라질이 가장 높고, 과테말라가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은 '재외한인 여성 정책 발전 방안에 관한 연구' 보고서에서 지난해 20개국의 한인 여성 1천357명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고 28일 밝혔다.

연구원은 여성가족부의 의뢰로 한인 여성의 거주 현황을 진단하고 이들에게 필요한 정책을 파악하고자 통계 분석·설문 조사·심층 면접 등을 거쳐 보고서를 펴냈다.

보고서에 따르면 한인 여성이 거주국에서 느끼는 생활 만족도는 4점 만점에 평균 3.25점으로 나타나 대체로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풀이됐다.

국가별로는 브라질이 3.86점으로 가장 높았고 일본·러시아(각 3.83점), 독일(3.67점), 캐나다(3.54점), 미국(3.45점) 등으로 뒤를 이었다.

japan

만족도가 가장 낮은 국가는 과테말라(2.95점)로 나타났고, 콜롬비아·필리핀·인도네시아·홍콩·이집트(각 3.00점), 프랑스(3.07점) 등도 평균을 밑돌았다.

대륙별로는 북미가 3.47점으로 가장 높았고, 아시아·태평양과 유럽이 각각 3.43점, 남미가 3.09점으로 집계됐다.

한인 여성이 현지 생활에서 겪는 어려운 점으로는 언어 문제(25%)가 가장 많았고 이어 현지인과의 문화적 갈등(21.1%), 경제적 문제(13.1%), 자녀 문제(11%), 인종차별(7.2%) 등이 꼽혔다.

한인 여성이 한국에 느끼는 정서적 친밀도는 5점 만점에 평균 3.45점으로 집계돼 보통 이상의 친밀함을 느끼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원은 "한인 여성은 이민 간 지 얼마 되지 않을수록, 한국어를 잘할수록, 한국 음식을 좋아할수록 한국에 느끼는 정서적 친밀도가 높은 반면 국적국 언어를 잘할수록, 이민 간 지 오래된 세대일수록 친밀도가 낮았다"고 설명했다.

특히 한인 여성이 한인의 후손이라는 데 느끼는 자부심은 4점 만점에 평균 3.45로 매우 높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세대별로는 1세대가 3.4점, 1.5세대가 3.3점으로 평균보다 낮은 데 반해 2세대가 3.5점으로 오히려 윗세대보다 민족적 자부심이 높았다.

연구원은 "민족적 자부심은 2세대 이후가 가장 높았다는 점에 주목할 만하다"면서 "한인이라는 자부심은 인구학적이나 구조적인 요인보다는 개인적인 요인에 의해 좌우된다고 볼 수 있다"고 풀이했다.

asia woman smile

전 세계 한인 여성의 네트워크가 필요한지 묻는 항목에 '그렇다'고 답한 비율도 84.1%에 달했다. '필요하지 않다'는 답은 11.6%에 그쳤다.

한인 여성의 교류를 위해 한국 정부에 바라는 사업으로는 차세대 여성 교육(32.1%)이 가장 많이 꼽혔고 문화 교류(20.7%), 정보 교류 기반 지원(18.3%), 여성 경제인 간 교류(8.3%) 등이 뒤를 이었다.

한국 정부에 바라는 재외동포 여성 지원 사업으로는 문화 교류(26.9%), 거주국에서의 법적 지위 개선(17.2%), 한국어 교육(15.3%) 등이 거론됐다.

여성가족부가 주최하는 세계한민족여성네트워크(KOWIN) 행사에는 32.4%가 참석 경험이 있었고, 40.1%는 그렇지 않았다.

KOWIN에서 인상 깊었던 활동으로는 명사 강연(35.5%), 활동 분야별 토론(23.5%), 지역 문화 체험(17.8%) 등을 꼽았다.

KOWIN은 재외 한인 여성의 정체성을 높이고 국내외 한인 여성의 네트워크를 강화하고자 매년 개최하는 행사로, 지난해 제15회 행사는 33개국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남 통영시에서 열렸다.

보고서는 "재외 한인 여성은 세계 각국에서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지만 재외동포 정책은 여전히 가부장적 시각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면서 "해외에서 한인 여성의 경제 참여가 활발함에도 한인 네트워크는 남성 위주로 짜여 있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세계화 시대에는 한인 여성이 국제정치나 사업에서 큰 우군이 될 수 있다"면서 "한인 여성이 정체성에 자긍심을 갖고 단결하도록 지원하는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보고서는 구체적 정책 방안으로 ▲KOWIN 행사의 다원화 ▲KOWIN 참가자 네트워크 강화 ▲국내외 한인 여성을 위한 글로벌리더십센터 운영 등을 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