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최경환, "전관예우를 발휘해 확실히 예산 보내주겠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진박 감별사'로 통하는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이 유권자들에게 '전관예우'를 약속했다. 잘못 읽은 게 아니다. '전관예우 금지'가 아니라 '전관예우'다.

경향신문 28일 보도에 따르면,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출신인 최 의원은 지난 26일 이상일 새누리당 후보(경기 용인정)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제가 비록 경제부총리는 그만두었지만 그래도 전관예우라고, 제가 친한 공무원이 수두룩하다. 제가 전관예우를 발휘해서 확실한 예산을 보내주겠다."

최 의원은 경제부총리로 일하던 지난해 국회 국정감사에서 "(낙하산 인사는) 역대 어느 정부에서도 매번 있었던 공통적 현상"이라는 말을 남긴 적이 있다.

또 그는 '인턴 취업청탁' 의혹에도 휘말린 바가 있다.

Close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