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국사편찬위원회가 국정화 찬성론자로 물갈이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교육부 페이스북
인쇄

국사편찬위원회(국편)가 국사편찬위원 16명 가운데 9명을 교체했다. 지난해 중·고교 역사 교과서 국정화에 반대했던 편찬위원들을 대거 배제하고 국정화 찬성 인사들을 새로 위촉해 편향성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한겨레>가 22일 확인한 결과, 국사편찬위원회는 지난 18일 ‘2016년 제1차 국사편찬회의’를 열어 제18대 국사편찬위원 16명을 위촉했다.

김정배 국사편찬위원장과 진재관 편사부장 등 당연직을 제외한 편찬위원은 14명인데, 이 가운데 이기동 동국대 석좌교수를 비롯해 강명희(한세대)·손승철(강원대)·최성락(목포대)·허동현(경희대) 교수 등 17대 위원 5명을 유임하고 나머지 9명을 교체했다. 국편은 지난해 10월 17대 편찬위원 임기가 끝난 이후 5개월여간 18대 신임 위원의 위촉을 미뤄왔다.

d

신·구 편찬위원의 명단을 검토한 역사학계에서는 “신임 위원 면면이 편향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정경희 영산대 교수 등 새로 이름을 올린 편찬위원 9명 대부분은 국정화를 주도했거나, 현직 역사학자 대다수가 이름을 올린 국정화 반대 선언에 이름을 올리지 않은 이들이다.

정경희 교수는 <한국사 교과서 어떻게 편향되었나>의 저자로, 검정 교과서에 대한 ‘편향성 논란’을 주도한 인물고, 이재범 경기대 교수는 “국가가 집필을 요구한다면 지식인으로서 응해야 할 의무와 책임이 있다”는 소신을 밝혀 왔다.

박지향 서울대 교수는 <해방 전후사의 재인식>을 쓴 뉴라이트 계열 학자다. 조한경 전국역사교사모임 전 회장은 “김영나 서울대 교수·한상도 건국대 교수·신성곤 한양대 교수·김문자 상명대 교수·이남희 원광대 교수 등 신임 편찬위원들은 국정화 반대 교수 선언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반면 국정화에 반대했거나 부정적인 17대 편찬위원들은 대부분 물러났다. 부산·울산·경남 지역 역사전공 교수들의 국정화 반대 및 집필 거부 선언에 실명을 올린 도진순 창원대 교수, 원광대 국정화 반대 선언에 이름을 올린 김정희 교수 등은 유임되지 못했다.

애초 국정교과서 집필진에 선정됐다가 ‘호헌철폐 시국선언’ 이력 등을 이유로 탈락했던 한규철 경성대 교수도 이번에 물러났다.

진재관 국편 편사부장은 “시대별로 국편위원들을 안배했고, 본인 의사를 묻는 과정에서 국정화에 반대하는 교수들이 유임을 거부했을 수는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18대 편찬위원으로 유임되지 못한 한 교수는 “당사자에게 유임 여부를 묻지 않았고 그런 연락을 받은 적도 없다”고 말했다. 하일식 연세대 사학과 교수는 “학계에서의 위상이나 학문적 역량과는 무관하게 정치적인 색채가 강하고 정권에 우호적인 사람들이 더러 들어간 듯 하다”며 “국편위원 위상이 예전같지 못하다”고 아쉬워 했다.

Close
교육부의 국정교과서 홍보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