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알파고 인간 챔피언 이세돌에 승리하다(라이브 블로그)

게시됨: 업데이트됨:
YONHAP
연합뉴스
인쇄

라이브 블로그

오래된 순 최신

바둑 세계 챔피언 이세돌 9단이 인공지능 알파고와 벌인 첫 판에서 충격 패배를 당했다.

google

이세돌 9단은 9일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열린 알파고와 한 '구글 딥마인드 챌린지 매치' 5번기 제1국에서 186수 만에 흑으로 불계패했다.

인공지능이 바둑에서 인간 최고수를 이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구글 자회사인 구글 딥마인드가 개발한 알파고는 지난해 10월 유럽챔피언 판후이 2단을 5대 0으로 누르면서 인간 프로기사를 이긴 최초의 인공지능이 됐고, 이번에는 최초로 세계 바둑 1인자까지 제압했다.

초반까지 둘은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중반에는 이세돌 9단이 좌중앙에 큰 흑집을 지어 다소나마 유리한 형세를 만들었다.

그러나 불리한 판세를 느낀 알파고는 무서운 승부수 '한 방'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알파고는 102 수로 우변 흑집에 침투했다. 이에 이세돌 9단이 장고를 거듭했으나 뚜렷한 대응책을 찾지 못했다.

고개를 흔들던 이세돌 9단은 결국 186수 만에 돌을 던져 패배를 인정했다.

-연합뉴스

이 기사 공유하기: tumblr

인류 바둑을 대표하는 이세돌 9단과 ‘인공지능(AI)’을 대표하는 구글 알파고와의 대국 제1국이 9일 오후 1시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리고 있다. 오후 3시50분 현재까지 진행된 현재까지의 대국을 살펴보면, 이 9단이 승기를 잡은 것으로 보여진다.

그러나 이세돌의 낙승이 예상됐던 것과는 달리, 알파고 역시 초반부터 만만치 않은 기량을 선보여 흥미진진한 대국이 진행됐다.

이날 대국은 양쪽 모두 공격적인 성향으로 진행됐다. 오후 3시30분 중반까지의 대국 상황을 보면, 초반 포석 단계에서부터 이 9단은 경기를 ‘변칙’적으로 끌고가는 식으로 알파고 흔들기에 나섰다. 그런데 알파고도 이 9단이 걸어온 싸움을 전혀 피하지 않고 맞서 전투에 나서는 등 침착하게 응수해 눈길을 끌었다.

hani

승패의 향방을 가르는 전환점은 약 90여수가 진행된 오후 3시30분께 나왔다. 알파고가 ‘수읽기’에서 약점을 드러낸 것이다. 그때까지 프로기사의 수준을 보여줬던 알파고가 우변 이 9단의 집을 파괴하기 위한 승부수를 띄웠지만 정교한 수읽기가 진행되지 않는 등 예상치 못한 ‘실수’가 나왔다. 현장 해설자에 따르면, “프로기사라면 도저히 있을 수 없는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끝내기' 부분에서 잦은 약점을 드러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파고는 이어진 대국에서도 실수를 드러내며 이 9단이 승기를 굳혔다. 유창혁 9단은 “끝내기에서 알파고의 바둑 내용이 매우 좋지 않다”며 “프로기사 수준을 보이던 알파고에게 기복이 있다”고 평가했다.

한겨레, 유덕관 기자

이 기사 공유하기: tumblr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역사적 바둑 대결을 함께 보기위해 애호가들은 기원에 모였다. 오늘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에 모인 바둑 애호가 30여명은 인간과 기계 두 '존재'의 치열한 대결을 흥미진진하게 지켜보고 있다.

대국 시작 전 만난 바둑 팬들은 한목소리로 '인간의 승리'를 점치면서 이세돌을 응원했다.

바둑 애호가 한태준(35)씨는 "인공지능은 결국 통계를 기반으로 수를 두지만 인간은 사고와 판단을 한다"며 "이세돌은 인간과 대결할 때도 열세에 몰렸다가 냉정하게 역전하곤 했으니 심리전에서도 밀리지 않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나 대국이 시작되자 이런 분위기는 금세 수그러들었다. 이세돌이 압도적 우세를 점하리라던 예상과 달리 알파고가 뜻밖에 수준 높은 수를 던져 승부가 초반부터 팽팽한 접전으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yonhap

이세돌이 초반 6수에서 변칙을 구사할 때만 해도 시민들은 "역시 이세돌"이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그러나 알파고가 흔들리지 않고 큰 실수 없이 대응하자 대국을 지켜보던 시민들과 해설진의 표정은 굳어졌다.

알파고가 바둑에서 꺼리는 '빈 삼각'을 무릅쓰고 하변을 장악하며 선수를 치자 현장 해설진은 "인간만 둘 수 있다고 생각했던 승부수"라며 혀를 내두르기도 했다. 바둑 팬들도 입을 벌린 채 알파고의 실력에 감탄했다.

네이버가 제공한 대국 생중계 창의 댓글란에도 "이세돌이 변칙으로 툭툭 건드리는데 알파고가 잘 대처하고 있다", "알파고가 무서운 것은 심리전의 영향을 받지 않고 실수가 없다는 것" 등 긴장 섞인 글이 잇달아 올라왔다.

-연합뉴스

이 기사 공유하기: tumblr

yonhap

yonhap

이 기사 공유하기: tumblr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 역시 알파고와 이세돌의 대결을 관람하고 있다고 한다. 그는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명륜2가 아름다운 극장에서 열린 '인공지능 알파고와 바둑 콘서트' 행사에 참석해 자신의 바둑과의 인연을 간단히 소개하고 있다.

"20년 전 아마 2단"

yonhap

yonhap

한편 '알파고가 이기면'이라는 트윗이 인기다.

이 기사 공유하기: tumblr

인간과 컴퓨터가 벌이는 두뇌 싸움은 초반부터 치열한 전투 바둑으로 전개되고 있다.

인류 대표 이세돌 9단과 최첨단 '알파고(AlphaGo)'는 9일 오후 1시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역사적인 제1국을 시작했다.

아래는 SBS LIVE의 한국어 중계.

아래는 알파고 영어 중계.

생중계 보러 가기.

딥마인드의 개발자이자 아마추어 6단인 아자황이 알파고를 대신해 돌을 가린 결과 이세돌 9단이 흑을 잡았다.

먼저 돌을 두게 된 이 9단은 첫 수로 우상귀 소목을 선택했다.

알파고는 인공지능답지 않게 첫 수부터 뜸을 들이다 1분30초 만에 좌상귀 화점에 돌을 놓았다.

이세돌은 다음 수로 우하귀에 역시 소목을 택했고 알파고는 4번째 수를 좌하귀 화점을 차지하면서 양 화점 포석으로 대국을 시작했다.

알파고는 지난 10월 유럽 바둑챔피언인 판후이 2단과의 대국에서도 5판 모두 첫 수를 화점에 놓았다.

이세돌은 다음 수로 우상귀를 걸친 뒤 알파고가 날일자로 받자 우변 중심 화점에서 날일자로 처진 곳에 착점했다.

이날 TV 중계 해설을 맡은 박정상 9단은 "처음 보는 수"라며 "이세돌 9단이 초반부터 비틀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알파고는 차분하게 우상귀를 걸쳐 가 이세돌은 우변에 집을 짓게 됐고 알파고는 상변에 세력을 쌓으며 흑을 공격하는 전투가 벌어졌다.

특히 알파고는 상변에서 흑을 강하게 끊으며 거칠게 몰아붙여 초반 공격의 주도권을 잡았다.

이세돌은 우상귀에서 뻗어 나온 알파고의 돌을 공격하면서 중앙에 세력을 쌓았고 좌하귀에 양걸침을 하면서 포인트를 만회했다.

바둑이 80여 수를 넘어 바둑이 중반으로 접어든 가운데 검토실의 프로기사들은 "아직 유불리를 따지기 어려울 정도로 팽팽한 형세"라고 진단했다.

한편 서울신문에 따르면 유창혁 9단은 "알파고가 상상을 초월할 정도로 잘 둔다"고 중간 평을 내렸다. 그는 “쉬는 시간에 다른 프로들과 얘기해봤는데 다들 놀라고 있다”며 "형세를 아직 알 순 없지만, 그래도 (지금까지는) 조금이라도 이세돌이 불리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고 한다.

Close
알파고와 이세돌의 대국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