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스타워즈' 게이 로맨스의 희망은 아직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JOHN BOYEGA OSCAR ISAAC
Gettyimage/이매진스
인쇄

존 보예가(23세)는 ‘스타워즈’ 시리즈 속의 게이 로맨스에 대한 팬들의 희망에 다시 불을 지폈다.

그는 2월 14일의 2016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BAFTA)에서 ‘EE 라이징 스타’ 상을 받았다. 이 상의 예전 수상자로는 제임스 맥어보이와 톰 하디 등이 있다. 수상 후 백스테이지에서 한 인터뷰에서, 보예가는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의 자신의 캐릭터 핀과 오스카 아이삭이 연기한 포 다메론 사이의 관계에 대한 팬들의 추측을 언급했다.

“정말 웃겼던 건, 언젠가 운동하고 줄넘기 하는 영상을 올렸는데 뒤에서 오스카가 ‘그래, 베이비, 계속해!’라고 말했는데 사람들이 완전 뒤집어졌어요.” 그가 라디오 타임즈에 말했다.

보예가는 J. J. 에이브럼스와 처음 시나리오를 볼 때는 핀과 포 다메론 사이의 관계가 그저 ‘브로맨스’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이렇게 덧붙였다. “하지만 난 마크 해밀이 다스베이더가 루크의 아버지란 걸 몰랐다고 이야기했던 게 어떤 의미인지 이제 깨닫고 있어요. 그들이 뭘 끄집어 낼지 모르는 거죠. …그러니까 알 수 없는 거죠.”

다음 편 ‘스타워즈 에피소드 VIII’을 감독할 라이언 존슨은 이런 생각을 마음에 들어 하는 것 같고, 1월에 다음과 같은 일러스트레이션을 트위터에 올렸다.

올해 초, ‘스타워즈’에 나왔던 배우 마크 해밀은 팬이 트위터에 올린 루크 스카이워커의 섹슈얼리티에 대한 질문에 애매함은 개인적 해석의 몫이라고 답했다.

한편 폴 S. 켐프의 스타워즈 소설 ‘시스의 제왕들’에서는 ‘아주 심각한 실수를 저지른 황제’이자 ‘또한 레즈비언인’ 캐릭터 모프 모스가 등장하는데, 이 소설은 작년에 공식 정전에 들어갔다.

그러나 디즈니와 루카스 필름이 2017년 ‘스타워즈 에피소드 VIII’에서 핀과 포의 관계를 로맨틱한 방향으로 끌어간다면, 그들은 메이저 헐리우드 시리즈 최초의 동성 커플이 될 것이다.

‘스타워즈’의 은하계에서는 어떤 일이든 일어날 수 있으니 한 번 기대해 보자!

john boyega oscar isaac

허핑턴포스트US의 There May Be Hope For A Gay 'Star Wars' Romance After All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인터넷 세상

어떤 '스타워즈' 팬들은 포와 핀이 게이라고 생각한다

[허핑턴포스트코리아 인터뷰] '스타워즈: 깨어난 포스'의 배우 아담 드라이버, 데이지 리들리, 존 보예가

스타워즈는 흑인의 포스도 깨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