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개성공단 중단 다음날, 새누리당은 '야당 책임론'을 외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
연합뉴스
인쇄

새누리당이 개성공단 가동 중단에 대해 '야당 책임론'을 거론하고 나섰다.

김대중·노무현 정부의 햇볕정책은 실패했으며, "백척간두에 서서 내린 결정"을 두고 총선 전략이라는 의혹을 제기하며 정부를 비난해서는 안 된다는 것.

다음은 12일 새누리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나온 주요 발언들이다.

원유철 원내대표

s

"우리 정부가 개성공단 전면중단을 결정한 것은 북한의 끊임없는 핵과 미사일 도발에 따라 우리 국민의 안전과 국가의 안위를 지키기 위해 고뇌 끝에 내린 불가피한 결단이었다. 북한 4차에 이르는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도발에 그동안 인내해왔던 인계점이 한계에 달한 것이다. 이러한 북핵 위협 속에서 오직 국가 안위와 국민 안전을 위해 백척간두(百尺竿頭)에 서서 내린 결정에 대해 야당은 북풍이니, 선거 전략이니 운운하면서 정부 비난에 매진하고 있다. 너무나 엄중한 안보상황에 대해 대한민국과 국제사회가 모두 총력을 기울여서 북핵의 위협을 제거하려는 시기에 선거 운운하는 야당은 도대체 누구를 위하고, 무엇을 위한 정당인지 되묻지 않을 수가 없다."


조원진 원내수석부대표

2

"개성공단 패쇄 부분에 대해 야당은 아프겠지만 햇빛정책은 이제 실패했다. 박근혜 정부 들어와 3·4차 핵실험, 미사일발사, 천안함 폭침, 지뢰도발 등 수도 없는 테러를 우리는 당했다. 이런 테러를 당하면서도 아직까지 햇빛정책에 미련을 가지고 있는 야당에 대해 진심 어린 말씀 드린다. 이제는 햇빛정책으로 인한 또 6자 회담을 통한 시간 끌기를 통해서 북한은 핵을 20기 정도 보유하는 나라가 되었다. 핵을 가진 북한을 우리 대한민국이 어떻게 대처해 나가야 하는가. 또 4차 핵실험에서 김정은 정권의 도발은 기존의 핵실험과 전혀 다른 상황이다. 어쩔 수 없는 개성공단 패쇄에 대해 ‘정치적으로 이용을 하고 있다’, ‘북풍을 총선에 이용하려고 한다.’는 몰상식한 이야기를 하고 있는 야당은 과연 이 시점 국론분열을 통해 무엇을 얻으려고 하는가."


c

조선일보 2월12일자 사설. (클릭하면 확대됩니다.)

한편 이날 아침 발행된 조선일보에도 이와 비슷한 내용의 사설이 실렸다. 야당이 "남남갈등을 유발하는 선동을 하고 있는 꼴"이라며 '심판'을 언급한 것.

야당은 자기들이 집권했던 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 북한 핵·미사일 개발을 막기는커녕 개성공단, 금강산 관광 등을 통해 북의 핵·미사일 개발에 돈줄을 제공했다는 비판에 대해 최소한의 반성도 하지 않고 있다. 또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사드) 도입 등에 대해서도 반대만 할 뿐 어떤 대안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야당이 계속 이처럼 무책임한 태도를 보인다면 국민이 나서서 심판할 수밖에 없다. (조선일보 사설 2월11일)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