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사드의 대구·경북 배치 소식에 대한 새누리당 의원들의 반응

게시됨: 업데이트됨:
124
연합뉴스
인쇄

'조선일보'가 2월11일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가 대구나 경북 칠곡(왜관)에 배치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배치 위치는 당초 주한 미군의 심장부인 경기도 평택 기지가 유력하게 검토됐고, 미 공군이 주둔한 전북 군산도 후보군에 올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한때 '군산으로 정해졌다'는 근거 없는 소문이 SNS를 통해 전파되기도 했다. 하지만 중국의 반발 등을 의식해 평택·군산보다 중국에서 떨어진 경북 칠곡(왜관)이나 대구 등이 유력 후보지로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월11일, 조선일보)

이 같은 위치 선정은 중국이 사드에 민감해 있는 만큼, 중국에 가까운 평택보다는 동해에 가까운 도시를 찾다보니 경북 쪽이 유력해 진 것이다. 이 같은 소식에 새누리당 의원들은 자신들의 지역만은 안된다며 반대 의사를 표시하고 있다.

124

주호영 새누리당 국회의원

대구 수성을이 지역구인 주호영 새누리당 국회의원(국회 정보위원장)은 2월11일 '영남일보'와의 긴급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현재까지 기존의 미군 부대가 있는 평택, 대구, 원주, 군산 등이 거론되고 있지만 미군부대가 없는 제3의 지역이 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강한 전자파가 나오기 때문에 반경 2㎞가 필요하다고 한다. 5㎞라는 이야기도 있는데 그것은 출력에 따라 다르다. 2천㎞와 600㎞는 다르니까. 어디에 뒀을 때 가장 효과적인지를 우선 판단해보고 지역에 미치는 부작용 등을 보고 합리적으로 선택해야 한다. 대도시와 같은 인구밀집지역에는 배치하지 않을 것으로 판단된다.”

241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

경북 칠곡의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은 2월11일 '서울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칠곡이 언론에서 거론되고 있어 알아보니 대구가 더 유력하다고 하더라"고 유력지를 대구로 떠넘겼다.

경북 칠곡의 새누리당 곽경호 경북도의원은 2월10일 대구 '매일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칠곡이 사드 배치 지역으로 선정됐을 때 대비한 국가 지원책을 호소했다.

"칠곡의 특수성을 반영해 국가 차원에서 지원책을 세워야 하지만, 현재 미군부대 공여구역 주변지역 지원사업비(총 468억원) 지원이 고작이다. 지금까지 칠곡군민이 희생한 데 대한 적절한 보상이 이뤄져야 하고, 사드 배치 논의보다 대책 마련이 우선돼야 한다" (2월10일, 매일신문)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한국이 도입한 주요 미국산 무기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

 
PRESENTED BY 덕혜옹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