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과일소주·소주·맥주의 열량과 당분을 조사했다(표)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jamong

소비자원이 리큐르(Liqueur·과일맛 소주 등), 소주, 맥주, 기타주류(과일맛 맥주 등) 제품 25종의 열량을 조사했다.

*평균 열량(1병당/소주와 과일소주는 360㎖, 맥주는 330~355㎖)

과일맛 소주·보드카 = 349㎉
소주 = 343㎉
기타주류 = 187㎉
맥주 = 140㎉

- 100㎖당 열량을 비교해도 역시 과일소주-소주-맥주 순서에는 변함이 없었다.

- 밥 한 공기(200g)의 열량이 272㎉인 점을 고려하면 과일맛 소주나 일반 소주는 1병(각각 360㎖기준)만 마셔도 밥 한 공기의 1.3배에 이르는 열량을 섭취하게 된다.

*과일맛 소주 9종 열량 톱3(1병당)

자몽에이슬 = 402㎉
C1블루자몽 = 389㎉
상콤달콤 순한 참 유자 = 363㎉

*소주 4종 열량(1병당)

좋은데이, 참이슬 후레쉬, 처음처럼 부드러운 = 343∼347㎉
참소주 = 334㎉

*맥주 6종 열량(1병당)

카스후레쉬, 클라우드, 하이트, 아사히, 칭다오, 호가든 = 160㎉ 미만

*기타주류 6종 열량(1병당/200∼330㎖)

보드카 머드쉐이크 초콜릿향 = 224㎉
대만망고 맥주, 마가리타 칵테일 등 = 200㎉ 미만


한국인의 1회 평균 음주량은 맥주 1잔(200㎖) 기준으로 남성은 6.5잔, 여성은 4.7잔으로 나타나 세계보건기구(WHO)가 제시한 '저위험 음주량' 기준(남성 5.6잔, 여성 2.8잔)을 웃도는 수준으로 나타났다. WHO의 하루 섭취용 권고 기준은 2천㎉기준 50.0g이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알코올은 1.0g당 7㎉의 열량을 발생하며 체내 흡수 속도가 빨라 탄수화물, 단백질, 지방 등 흡수되지 못한 영양소들이 체내에 쌓이도록 한다. 알코올은 또 혈액 속의 포도당이 빠져나가도록 촉진해 공복감을 일으키기 때문에 체중이 쉽게 증가하는 요인이 된다. 더구나 과일맛 소주나 과일맛 맥주 등 리큐르와 기타주류에는 인위적으로 당류를 넣기 때문에 내장지방 축적과 비만을 더욱 유발할 수 있다고 소비자원은 전했다.

소비자원은 "과도한 음주가 성인 비만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면서 최근 유럽연합(EU)은 '주류 열량 표시제'를 추진 중이고 국내에서도 유사한 법안이 발의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조사를 바탕으로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주류를 당류 저감화 대상에 포함하고 술병 겉면에 열량을 표시하는 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구체적인 수치는 아래 표에서 확인할 수 있다.

hos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