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조윤선 전 정무수석이 '신동아' 인터뷰에서 밝힌 박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행적'

게시됨: 업데이트됨:
421
한겨레
인쇄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신동아 2016년 1월호' 인터뷰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행적'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혔다.

박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행적'이란 세월호 침몰하기 시작한 2014년 4월 16일 오전 10시부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방문한 오후5시15분까지 약 7시간 동안 언론 등에 모습을 비추지 않은 일을 말한다.

조 전 수석은 '신동아 2016년 1월호' 인터뷰에서 "사실이 아니다"며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세월호 사건 당일 대통령의 행적이 논란이 된 후 당시 안보실장과 관계부처 장관, 수석들한테 일일이 확인해봤다. 대통령께 보고한 전화보다 대통령으로부터 받은 전화가 많았다. 거의 20분 간격으로 상황을 확인하고 지시한 것이다. 그날 점심식사 끝날 때까지 다들 ‘전원 구조’로 알았다. 나도 그랬고. 밑에서 허위보도가 올라온 탓이다. 오후 1시 넘어 대통령께서 사망자 숫자가 잘못된 걸 알고 곧바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로 가려 했다. 그런데 경호팀이 먼저 가서 준비해야 하는 데다 중대본에서 사망자 수를 정확히 파악하지 못해 보고 준비가 안 됐다. 그 바람에 2시간이 지체됐다. 그래서 (중대본 도착이) 늦어진 거다.(신동아1월호)

214

당시 박근혜 대통령은 2014년 4월 16일 오후5시가 넘어 도착했다. 이후 “다 그렇게 구명조끼를, 학생들은 입었다고 하는데 그렇게 발견하기가 힘듭니까”라는 발언 때문에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사건은 언론에도 불똥이 튀었다.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대통령의 '7시간'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는 이유로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됐던 가토 다쓰야 일본 산케이신문 전 서울지국장에게 법원이 무죄를 선고한 바 있다.

조 전 수석은 정윤회 국정개입 문건 등 청와대 문건유출 파동에 대해서도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의 국회의원 시절 비서실장이었던 정 씨가 '청와대 문고리 권력 3인방'을 통해 권력을 행사했다는 이른바 '비선실세' 논란이었다.

Close
'정윤회 십상시 게이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조 전 수석은 '신동아'에 이렇게 밝혔다.

▼ 정윤회 문건 사태의 진실은 뭔가.
“형사재판으로 밝혀진 내용이 진실이다.”

▼ 안 믿는 사람이 많다. 심지어 언론에서도.
“찌라시가 다 그렇지.”

▼ 최소한 3인방과 정윤회 씨 관계는 사실 아닌가.
“그건 모르겠다. 보좌관·비서관으로 10여 년 같이 일한 사이니까….”(신동아1월호)

인터뷰에서 보듯, 조 전 수석은 '정윤회 씨의 국정개입'에 대해서는 "찌라시"라고 단언했지만, 그동안 숱하게 제기된 '청와대 문고리 3인방'과 정씨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모르겠다"고 얼버무렸다.

124

조선일보 2014년12월2일 보도에 따르면 “정윤회 씨가 이른바 '청와대 핵심 비서관 3인방' 중 한 명으로 거론돼 온 이재만 총무비서관과 지난 4월 연락을 취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당시 조응천 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은 정 씨에게 연락을 '정윤회입니다. 통화를 좀 하고 싶습니다'라는 문자를 받았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조 전 비서관은 이어 "4월 11일 퇴근길에 이재만 총무비서관이 내게 전화를 걸어와 '(정윤회씨의) 전화를 좀 받으시죠'라고 했다"고 밝혔다는 게 그의 주장이다. 조 전 비서관 주장에 따르면 이 비서관과 정 씨는 연락은 하고 있었던 셈이다.

당시는 시사저널(2014년3월23일 보도)이 박근혜 대통령의 남동생 박지만 EG회장이 정윤회 씨로부터 미행을 당했다는 보도가 나온 뒤 박 회장과 정 씨가 소송을 벌이던 중이었다.

'신동아'에 따르면 조 전 수석은 '3인방'에 대한 생각을 다음과 같이 밝혔다.

▼ 대통령이 3인방에 너무 의존하니 그들이 월권한다는 것인데….
“나는 그렇게 느낀 적 없다. 대통령께서 굉장히 정확하게 일을 지시하고 챙기기 때문에 월권할 기회가 없다. 시도 때도 없이 전화로 업무를 챙긴다. 밤에도 주말에도. 만약 그분들 얘기만 듣는다면 그럴 수 없지 않나.”(신동아1월호)

 
PRESENTED BY 덕혜옹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