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메르스 확진자 탔던 아시아나 여객기, 정부 늑장 통보로 이틀 뒤에야 소독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asiana airlines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한국인 환자가 탑승했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탑승 이틀 뒤에나 소독 작업을 마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통보가 늦었던 탓이다.

29일 중국에서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K씨는 26일 오전 10시 인천을 출발해 홍콩으로 향하는 아시아나항공 OZ723편에 탑승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당시 이 여객기에는 한국인 80명과 중국인 73명 등 승객 158명, 기장과 부기장, 승무원 6명이 탑승했다. 이 여객기는 이날 오후 홍콩에서 승객들을 태우고 인천으로 돌아왔다. 승무원들도 함께 귀국했다.

이 여객기는 다음날 인천을 출발해 중국 대련과 일본 나고야를 왕복했다. K씨가 메르스로 의심된다는 사실은 27일 밤에야 통보됐다. 결국 이틀 만에 소독이 이뤄진 것.

이 여객기는 27일에도 인천에서 중국 대련, 일본 나고야를 왕복했으며, 중국 창사에 도착했을 때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이달 26일 메르스 확진자가 탑승했다는 사실을 통보를 받았다.

아시아나항공은 28일 새벽 중국 창사에서 승객을 태우고 인천으로 돌아온 OZ723편에 소독작업을 실시했다. 현재 이 여객기는 중국, 일본 등 단거리 노선 위주로 운항되고 있다. (조선비즈 5월31일)

이에 따라 승무원 6명도 뒤늦게 자가격리 조치됐으며, K씨와 접촉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인근 승객과 항공사 발권 직원 등도 부랴부랴 격리 조치됐다.

정부는 당시 의심 증상으로 진료까지 받았던 K씨의 출국 사실을 전혀 파악하지 못했다. K씨는 메르스 환자와 접촉한 이후 11일 동안이나 별다른 통제 없이 일상생활을 한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

한편 한때 안정을 찾았던 K씨의 상태가 다시 악화됐다고 중국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중국 광둥(廣東)성 보건당국은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의사들이 K씨의 상태가 악화됐다고 말한 것으로 밝혔다고 관영 신화통신 등이 1일 보도했다.

K씨는 지난달 28일 광둥성 후이저우(惠州)시의 병원에 입원한 후 39.5도가 넘는 고열과 폐렴 증상을 보이다가 지난달 30일부터 의식이 양호해지는 등 서서히 안정을 되찾는 듯했지만, 전날 다시 고열 등 증세를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6월1일)

중국 당국은 K씨와 밀접하게 접촉한 인원이 77명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 중 64명에 대해서는 격리 조치가 이뤄졌지만, K씨와 함께 버스를 탄 11명을 비롯해 13명은 연락이 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