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색칠놀이에 빠진 어른들...특히 한국서 인기

게시됨: 업데이트됨:
COLORING
연합뉴스
인쇄

어린이들의 놀이로 치부돼온 색칠놀이에 한국을 비롯한 전 세계 어른들이 열광하면서 관련 서적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대표적인 색칠놀이 책은 스코틀랜드 작가 조해너 배스포드(31)의 '비밀의 정원'(Secret Garden)이다. 2013년 봄 출간된 이 책은 지금까지 22개 언어로 번역돼 140만 권이 팔려나갔다.

default

비밀의 정원 내지 中.

특히 한국에서의 인기가 뜨겁다. 이 책은 한국에서 43만 부가 팔려나가며 작가를 문학적 명사의 자리에 올려놨다고 NYT는 전했다.

'비밀의 정원'은 아마존 3월 베스트셀러 목록에도 입성했다. 곳곳에서 품절 사태가 속출해 출판사가 미국에서만 7만5천 부를 새로 찍기로 했다.

지난달 나온 배스포드의 신작 '신비의 숲'(Enchanted Forest)도 초판만 22만6천 부를 찍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색칠놀이는 원래 어린이용으로 여겨져 왔지만 배스포드의 책을 사는 독자들은 어른들이다. 전문직종에 종사하는 성인부터 아이를 키우는 부모까지 배스포드에게 팬레터를 보내 색칠놀이를 하며 마음이 편해졌다고 고백한다.

독자들은 소셜미디어에 각자 완성한 색칠놀이 그림을 올려 공유하거나 친구들끼리 모여 색칠놀이에 열중한다. 같은 책을 여러 권 사서 다른 색깔로 채워넣는 독자들도 있다.

처음부터 색칠놀이에 어른들이 열광할 거라고 예상했던 것은 아니다. 배스포드는 NYT와의 인터뷰에서 "색칠놀이를 하고 싶어하는 어른은 나밖에 없을 것 같았고 바보 같기도 했다"면서 "(책이 안 팔려서) 엄마가 여러 권 사주셔야 할 거라고 생각했는데 정말 놀랐다"고 털어놨다.

default

비밀의 정원 내지中.

이어 "스크린과 인터넷이 장악한 시대에 사람들은 아날로그적이고 창의적인 일을 하는 걸 정말 좋아한다"면서 "(기본적인 선이 그려져 있는) 색칠놀이는 하얀 바탕의 빈 종이나 캔버스보다는 덜 무섭고 스트레스를 푸는 데도 좋다"고 말했다.

배스포드의 책이 인기를 끌면서 비슷한 상품이 쏟아지고 있다. 색칠을 하면서 명상 효과를 얻을 수 있게 자연의 이미지를 끌어온 책부터 아예 대놓고 제목을 '어른들을 위한 색칠놀이'로 정한 책도 나왔다.

대형 출판사 '리틀, 브라운'도 올해 세계의 도시 풍경을 주제로 한 4종의 색칠놀이 책을 낸다.

배스포드도 세 번째 책 작업을 시작했다. 다음 책은 독자의 요청에 따라 바다를 주제로 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