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조현아 부사장, 알고보니 ‘무늬만 사퇴'?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이 9일 기내서비스와 호텔사업부문을 총괄하는 보직에서 사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보직 사퇴로 부사장 자리는 유지하는 ‘무늬만 사퇴’다.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참석 뒤 이날 오후 귀국한 조양호 회장은 뉴욕발 항공편 사무장 ‘하기’(이른 바 ‘땅콩 회항’) 사건과 관련해 보직 퇴진의사를 밝힌 맏딸 조현아 부사장의 사의를 수용했다

이날 오후 귀국한 조 회장은 귀국 즉시 인천공항에서 임원회의를 열고 조 부사장의 퇴진을 결정했다고 대한항공은 밝혔다. 조 부사장은 이 자리에서 “본의 아니게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고객 및 국민 여러분에게 죄송스러우며 저로 인해 상처를 입으신 분이 있다면 너그러운 용서를 구한다. 이번 사태에 책임을 지고 대한항공의 모든 보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말했다.

cho

조씨는 보직 사퇴만 했을 뿐 대한항공 부사장 자리는 유지하며, 한진그룹 계열사 대표자리도 모두 유지한다. 조 부사장은 현재 왕산레저개발, 한진관광, 칼호텔네트워크 대표를 맡고 있다.

무늬뿐인 사퇴지만 조 부사장의 보직 퇴진은 외신보도로 인한 대한항공 이미지 실추, 조 부사장에 대한 시민단체의 고발 움직임 등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참여연대’는 조현아 부사장을 항공법 위반 등의 혐의로 10일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참여연대 노동사회위원회는 9일 논평에서 “항공기 안전이 규정·시스템을 따르지 않고 재벌 총수 일가라는 우월적 지위에 의해 무력화된 사건”이라고 규정하고, 항공기 승무원 지휘·감독은 기장이 하도록 한 항공법 위반 혐의, 항공기 안에서 소리를 지르고 승무원을 내리게 한 항공보안법 위반 혐의, 위력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 등으로 조 부사장 주소지 관할인 서울서부지검에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참여연대는 지난해 대한항공 기내에서 벌어진 ‘라면 상무’ 논란을 거론하며 “당시 조 부사장 스스로 ‘기내 소란과 난동에 적극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는데, 이는 이번 사건에도 그대로 적용돼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