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朴대통령 "청와대 진짜 실세는 진돗개"

게시됨: 업데이트됨:
234
박근혜 대통령이 청와대 관저에서 키우는 진돗개 2마리 ‘새롬이’ ‘희망이’. | 한겨레/청와대
인쇄

새누리당 지도부가 7일 박근혜 대통령과의 청와대 오찬에서 ‘당-청 한 몸’을 강조하며 박 대통령을 적극 옹호하며 공동전선을 펴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특히 이완구 원내대표는 김영삼 정부를 끝으로 사라진 용어인 ‘각하’라는 표현을 세 차례나 써가며 박 대통령을 응원했다.

이 원내대표는 “대한민국 참 어려운 나라, 힘들게 이끌어 오시는 대통령 각하께 박수 한번 보내주자”고 전체 박수를 이끌어냈다. 이 원내대표는 “앞으로도 연금 개혁 등 할 일이 많은데 대통령 각하를 중심으로 해서 우리가 집권여당으로서 책임의식을 갖고 한다면 능히 해낼 수 있다”고 말했다. 대통령을 칭하는 용어였던 ‘각하’는 김대중 정부 들어서면서 ‘대통령님’으로 바뀌었다.

김무성 대표도 “대통령과 우리 새누리당은 한 몸”이라며 “지금 언론 보도를 보면 박근혜 정권에 일대 위기가 온 것처럼 보도가 되고 있지만, 이런 기회를 통해서 잘못된 것을 시정하고, 잘못 알려진 부분에 대해선 국민 여러분에게 속시원히 오해가 풀릴 수 있도록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 대표의 발언 역시 박 대통령을 지지하는 말이지만, 이 가운데 “잘못된 것을 시정하고”라는 표현을 쓴 것은, 현 상황에 문제가 있음을 의식하고 필요한 조처를 에둘러 촉구한 것으로 해석돼 눈길을 끈다.

234

박근혜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열린 새누리당 지도부 및 당 소속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들과 오찬을 하기 위해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이완구 원내대표와 함께 행사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참석자들은 비선·실세 논란에도 이날 박 대통령의 표정은 밝았다고 전했다. 박 대통령은 “시중에서 청와대 실세들끼리 다툰다고 하는데, 청와대 진짜 실세는 진돗개”라고 말해 참석자들의 폭소가 터지기도 했다. 박 대통령과 한 테이블에 앉은 서청원 최고위원은 박 대통령에게 “이발소에 갔더니 사람들이 많이 걱정하더라”며 “오늘 대통령의 표정이 무거울 줄 았았는데 아주 밝고 활기찬 모습을 보여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정윤회씨 부부의 승마협회 외압 논란과 박 대통령의 문화체육관광부 국장·과장 교체 지시에 대한 대화도 오갔다. 김 대표는 식사 도중 일어나, “이 문제는 사실 (승마협회뿐만 아니라) 태권도 비리에서 시작된 것인데 이런 점을 잘 알리지 않은 청와대 홍보도 문제가 있다”고 윤두현 홍보수석을 겨냥하면서 박 대통령을 옹호했다. 김기춘 비서실장도 “박 대통령이 승마협회뿐 아니라 체육계의 오랜 비리 문제를 얘기한 것인데, 인사에 개입한 것처럼 와전되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윤회 십상시 게이트'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정윤회 십상시 게이트'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