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엘 파레스의 ‘Judging America' : 인종, 성별, 민족성의 편견을 깨뜨리는 사진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테러리스트, 깡패, 스트리퍼, 혹은 정원사.

대부분의 사람은 이런 명칭에 선입견을 품고 있다. 인종, 민족, 국가, 혹은 성적인 지향성에 따라 그 사람의 직업이나 성격들을 미리 재단해 버리는 것이다. 미국 댈러스의 사진작가인 조엘 파레스(Joel Parés)는 작품을 통해 사람들이 가진 편견을 직접적으로 드러냈다. 이 시리즈의 제목은 ‘Judging America’다.

“미국은 매우 다양한 인종들이 함께하면서 만든 나라입니다. 바로 그 점이 이 작업에 대한 영감을 주었습니다.” 조엘 파레스는 자신의 블로그에 이렇게 적었다.

joel parés photography

그는 깡패일 거 같지만, 사실 하버드대 졸업생이다. photo : Joel Parés Photography

미국인으로서 파레스는 지금까지 어떤 사람을 놓고 스테레오타입’으로 규정짓는 상황을 수없이 목격했다. 그의 쌍둥이 형제는 외모 때문에 ‘바보같다’는 놀림을 받았고, 인도 출신의 친구는 ‘테러리스트’로 오해를 받곤 했다.

“나는 이런 상황에 많은 상처를 받았습니다. 그래서 사진을 통해 변화를 촉구하는 메세지를 담으려 했습니다.” 조엘은 허핑턴포스트US와의 이메일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이 작품의 목적은 사진을 본 사람들이 판단의 시야를 넓히는 것입니다. 사람은 누군가에게 라벨을 붙이고, 유형을 나누기 전에 그 사람 자체에 대해 조금이라도 더 알아야 합니다.”

이 작품에서 조엘은 그의 실제 모습을 나타내는 화보를 찍고, 다시 그가 평소 오인당하는 캐릭터로 사진을 찍었다. 깡패로 보였던 흑인이 알고 보면 하버드 대학 졸업생이라거나, 테러리스트일지도 모르는 아랍계 여성은 사실 간호사였고, 정원사일 것 같은 히스패닉 계의 남자는 당신보다 돈을 더 많이 버는 사업가였다는 식이다. 그들이 평소 깡패나 테러리스트처럼 옷을 입고 다니지 않는데도, 단지 인종과 민족성 때문에 사람들은 깡패나 테러리스트를 떠올린다는 이야기다. 아래 사진들을 통해 당신이 가진 편견은 없었는지 확인해보자. 조엘 파레스의 더 많은 사진을 보고 싶다면, 그의 홈페이지인스타그램 등을 찾아보면 된다.

h/t : mymodernmet.com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