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모네'의 그림 같은 5살 자폐아의 작품(사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자폐증이란 정신 지체, 사회적 상호 작용 장애 및 의사소통의 장애 증상을 보이는 정신 질환이다. 영국에 사는 5살짜리 아이리스 그레이스는 자폐증을 앓고 있다.

Boredpanda에서 소개한 이 자폐증 소녀는 매우 특별하다. 아이리스는 자폐증으로 한 가지에만 몰두하는 성향을 그림을 그리는 데 필요한 집중력으로 승화시켰다. 아이리스의 작품을 본 사람들은 천재 화가 모네를 떠올린다.

남들이 말하기 시작할 때 대신 언어 치료를 받아야 했던 아이리스에게 부모님은 그림 그리는 법을 함께 가르쳤다. 아이리스의 어머니는 이렇게 회상한다. " 우리는 아이리스에게 언어 교육에 도움을 될까 해서 그림을 그리도록 했다. 그러다가 아이리스에게 놀라운 재능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아이리스는 그림을 그릴 때 2시간 이상 꼼짝 않는 집중력을 보인다고 한다. 자폐증 증상이 5살 아이에게는 결코 볼 수 없는 색감과 작품 구도를 만들 수 있도록 기적을 만든 것이다.

천재 화가 아이리스의 작품은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감상할 수 있다.

default

1

default

2

2

default

default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