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택시 사업에 뛰어든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AXI
ivanikova
인쇄

카카오가 택시 사업에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 물론 당사자는 “아직 검토 중”이라는 답변을 내놓았지만 말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31일 한국경제와의 인터뷰에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응용프로그램)을 통해 이용자와 택시를 연결해주는 ‘카카오택시’(가칭) 사업을 시작하기 위해 사내에 태스크포스(TF) 팀을 꾸리고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TF 팀장은 지난해 카카오가 인수한 지인 기반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써니로프트’의 대표를 지낸 정주환 씨로 알려졌다.

카카오톡이라는 플랫폼을 활용해 모바일 시장에서의 지배력을 오프라인까지 넓히겠다는 전략이다. 국내 카카오톡 이용자는 3700만명 수준이다.

카카오택시는 글로벌 차량 앱 서비스인 ‘우버’와는 다소 다른 방식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먼저, 우버처럼 직접 차량을 소유하지는 않는다.

우버는 국내에 진출하면서 개인 승용차나 렌터카 등을 활용한 탓에 서울시와 불법 논란을 빚고 있기 떄문에 기존 택시를 이용해 불법 요소를 없애겠다는 방침이다.

한국경제에 따르면 카카오 관계자는 “기존 업체와 상생하는 방안이 있는데 굳이 논란을 불러일으킬 이유가 있겠느냐”고 설명했다.

하지만 기술적 방식은 우버 형태를 따르고 있다. 기존 우버 앱처럼 이용자가 택시를 호출하면 카카오택시에 등록한 택시 가운데 가장 가까운 차량이 배정된다. 카카오톡을 기반으로 택시를 부르고 운전기사의 평가까지 볼 수 있고, 택시가 이용자에게 도착하는 순간까지의 경로도 실시간으로 제공된다.

택시를 잡기 위해 길거리에 나가거나, 콜택시를 부른 뒤 도착 시간까지 기다려야 하는 불편을 없앤 것이다. 이용자 별점과 후기 등을 통해 택시기사를 평가하는 시스템도 갖출 예정이다.

그러나 카카오는 신중한 상태다. 한국경제 보도와는 달리 뉴시스에 따르면 카카오는 한국판 우버로 불리는 '카카오 택시' 서비스에 대해 현재 검토 초기 단계일뿐 구체적으로 확정된 바 는 없다고 31일 밝혔다.

카카오 관계자는 이날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커뮤니케이션 정보 생활 플랫폼으로 성장해 나가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검토 중이고 '카카오 택시'도 그 중 하나"라면서 "아직 추진 여부나 방법 등은 확정되지 않았다"고 선을 그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