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교대역의 갑작스러운 '촛불하나' 떼창(동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교대역에서 갑작스러운 떼창이 펼쳐졌다.

레게머리를 한 외국인이 기타를 치며 지오디의 '촛불하나'를 불렀다. 이 동영상을 찍은 페이스북 사용자 'Sunghyuk Park'은 지하철 3 대를 보내며 노래를 듣고 있다고 전했다.

능숙하게 기타 연주를 하는 외국인은 관객들의 호응을 유도하고, 2분 23초부터는 레게 스타일로 천천히 부르기도 한다.

'촛불하나'는 지오디 3집 '챕터3'에 수록된 곡으로 2000년에 발매됐다.

한편 지오디는 7월 1일 선공개 곡 '하늘색 약속'으로 각종 음원차트 1위를 차지했다. '하늘색 약속'은 '촛불하나'에서 멜로디와 가사를 따왔다. 지오디의 8집은 오는 7월 8일 온라인 음원이 공개되며, 9일 정식 발매 예정이다.


촛불하나 가사

데니:세상엔 우리들보다 가지지못한 어려운 친구들이 많습니다.지금도 힘들어하고 있을 그 친구들을 위해 이 노래를 부릅니다 힘내라 얘들아!

계상:왜 이렇게 사는게 힘들기만한지 누가 인생이 아름답다고 말한건지 태어났을때부터 삶이 내게준건 끝없이 이겨내야 했던 고난들뿐인걸 그럴때마다 나는 거울속에 나에게 물어봤지 뭘 잘못했지 도대체 내가 뭘 잘못했길래 내게만이래 달라질것같지 않아 내일 또 모레

호영:하지만 그러면 안돼 주저 앉으면 안돼 세상이 주는대로 그저 주어진대로 이렇게 불공평한세상이 주는대로 그저 받기만 하면 모든것은 그대로 싸울텐가 포기할 텐가 주어진 운명에 굴복하고 말텐가 세상앞에 고개숙이지마라 기죽지마라 그리고 우릴봐라.

*태우:지치고 힘들땐 내게 기대 언제나 니곁에 서 있을께 혼자라는 생각이 들지 않게 내가 너의 손 잡아줄께.

데니:너무 어두워 길이보이지 않아 내게있는건 성냥하나와 촛불 하나 이 작은촛불하나 가지고 무얼하나
촛불하나 켠다고 어둠이 달아나나
저멀리보이는 화려한 불빛 어둠속에서 발버둥치는 나의 이몸짓 불빛을 향해서 저 빛을향해서 날고 싶어도 날수없는 나의 날개짓

호영:하지만 그렇지 않아 작은 촛불하나 켜보면 달라지는게 너무나도 많아 아무것도 없다고 믿었던 내 주위엔 또 다른초 하나가 놓여져 있었기에 불을 밝히니 촛불이 두개가 되고 그 불빛으로 다른 초를 또 찾고
세개가 되고 네개가 되고 어둠은 사라져가고.

*태우: 지치고 힘들땐 내게 기대 언제나 니곁에 서 있을께 혼자라는 생각이 들지 않게 내가 너의 손 잡아줄께.

준형:기억하니 아버님 없이 마침내우리는 해냈어 그건바로 나의 어릴적 얘기였어 사실이었어 참 힘들었어 하지만 거기서 난 포기하지 않았어 꿈을 잃지 않고 용기를 잃지않고 계속 노력하다 보니 결국여기까지 왔고 이젠 너희들에게 말을 해주고 싶어 너희도 할수있어~

*태우: 지치고 힘들땐 내게 기대 언제나 니곁에 서 있을께 혼자라는 생각이 들지 않게 내가 너의 손 잡아줄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