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병사 세월호 침몰 현장에 투입된 해군 병사 순직

게시됨: 업데이트됨:
DEFAULT
해군병사가 세월호 침몰 현장에서 순직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사진은 순직한 병사가 근무하던 대조영함. | 한겨레
인쇄

'세월호' 침몰 사고 현장으로 출동하던 해군 구축함 대조영함(4천500t)에서 작업 중 지난 16일 다쳐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던 해군 병사 1명이 끝내 숨졌다.

해군의 한 관계자는 20일 "대조영함에서 지난 16일 화물승강기 정비작업을 하다가 머리를 다쳐 의식 불명된 승조원 윤모(21) 병장이 어젯밤 숨졌다"고 밝혔다.

해상 경계작전을 벌이던 대조영함은 윤 병장 사고 발생 당시 해군작전사령부로부터 여객선 사고 현장으로 출동하라는 임무를 부여받고 사고 해상으로 항해하던 중이었다.

해군 관계자는 "사고가 났을 당시 윤 병장은 하사 1명과 함미 선체 내에 있는 화물 승강기 정비작업을 했다"면서 "윤 병장은 승강기와 선체 벽 사이에 몸이 끼이면서 사고가 났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당시 대조영함은 여객선 사고 해상에서 20마일(30여㎞) 떨어져 있었다"고 덧붙였다.

윤 병장은 대조영함 군의관으로부터 응급처치를 받고 탑재된 링스헬기를 이용해 제주 한라병원에 후송되어 치료를 받아왔다.

숨진 윤 병장은 전역을 2개월여 앞두고 있었다.

해군은 윤 병장에 대해 순직처리할 예정으로, 오는 22일 오전 10시 제주방어사령부 연병장에서 영결식을 거행할 계획이다.



4월 20일 오늘의 인기기사


세월호, 스태빌라이저도 고장 나 있었다
계속 발견되는 시신은 어디서 왔을까
21년전, 서해훼리호 침몰 사고 검사의 후회
일과 삶의 균형으로 볼 때 진짜 잘 사는 나라는?
안성석 작가, 서울의 어제와 오늘을 말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