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석 작가, 서울의 어제와 오늘을 말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UNGSEOK AHN PROJECTIONS
Sungseok Ahn
인쇄

2007년 작가 안성석은 유럽을 여행하던 중이었다. 그러다 문득 자신이 살고 있는 서울은 한 번도 '여행'하지 않았다는 걸 깨달았다.

그래서 한국인이 한국에서 여행객으로 지내는 건 어떨까 상상했다. 작가는 '외국인 여행객'의 모습을 하고 한 달 동안 게스트하우스에 머물렀다. 영어로 된 가이드북을 보고 서울의 랜드마크를 공부했다.

작가는 한국이 빠른 성장으로 과거에 대한 기억을 잃어버렸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잃어버린 역사의 조각을 맞추기 위해 과거와 현재의 서울을 중첩하는 작업을 시작했다.

2014-04-16-ahn3.jpg

historic present004_160x127(cm)

2014-04-16-Twophase_240x180cm_Cprint_2012_SungnyemunMaingateofHanyangcapitalcity1.jpg

Two-phase_240x180(cm)

프로젝트의 제목은 '역사적 현재(Historical Present)'다.

작품의 의미는 보는 순간 즉각적으로 알아차릴 수 있다. 작가는 경복궁이나 남대문 같은 역사적인 건축물 앞에서 스크린에 과거의 이미지를 영사했다. 사진에 기록된 과거와 지금 서 있는 현재의 모습을 절묘하게 병치시켰다.

2014-04-16-ahn.jpg

서울의 옛 모습을 담은 사진을 찾기 위해, 작가는 일제 강점기 때 출판된 사진집을 뒤졌다. 어른들이나 미군들이 소장했던 사진을 빌려 작업하기도 했다.

2014-04-16-Theresaonestranger_151x190cm_Cprint_2010.jpg

historic present002_160x127(cm)

2014-04-16-ahn2.jpg

There is a one stranger_151x190(cm)

"세상이 변하면 언젠가 우리도 사진의 사람들처럼 사라지지 않을까요."

2014-04-16-theobjectonthegreen_240x180cm_Cprint_2012_Jeonghyetemple13storiedPagoda.jpg

historic present023_180x240(cm)

안성석 작가의 '역사적 현재'는 2014년 소니 월드 포토그래피 어워드 건축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다. 우승자는 오는 4월 30일 발표된다.



4월 18일 오늘의 인기기사


실종자 "살아있다" 문자 발신 확인
'진도 여객선 사고' JTBC '잔인한 인터뷰' 손석희 공식 사과 (동영상)
사고 후 전해진 학생들의 안타까운 메시지
세월호 ‘1호 탈출' 선장 ‘뻔뻔'한 행동에 분노
죽은 언론의 사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