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고 시달린 세모녀 집세·공과금 남기고 동반자살(종합2보)

게시됨: 업데이트됨:
TAX
연합뉴스
인쇄

60대 노모 혼자 생계 감당…딸 병원비·카드빚으로 어려움 겪어

생활고를 비관한 모녀 셋이 외부인의 출입을 차단한 채 방 안에서 번개탄을 피워놓고 동반자살했다.

27일 서울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9시 20분께 송파구 석촌동의 한 단독주택 지하 1층에서 박모(60·여)씨와 그의 두 딸 A(35)씨, B(32)씨가 숨진 채 발견돼 집주인 임모(73)씨가 경찰에 신고했다. 현장에서는 현금 70만원이 든 봉투가 발견됐다. 겉면에는 '주인아주머니께 죄송합니다. 마지막 집세와 공과금입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는 메모가 적혀 있었다.

임씨는 경찰 조사에서 "일주일 전부터 방 안에서 텔레비전 소리는 나지만 인기척이 없어 의심스러운 생각에 경찰에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모녀의 지하 1층 방 창문은 청테이프로 막혀 있었고, 바닥에 놓인 그릇에는 번개탄을 피운 재가 고스란히 남아있었다. 모녀는 방문을 침대로 막아 놓아 외부인의 출입도 막았다.

모녀는 각각 이불 두 채와 침대에 누운 상태로 숨졌다.

모녀가 살았던 곳은 지하 1층에 방 두 칸, 화장실 하나가 딸린 작은 집이었다. 이들이 주로 지냈던 방은 이불 두 채가 겨우 들어갈 정도로 비좁았고 벽지는 누렇게 변해있었다. 벽에는 박씨의 남편과 함께 네 식구가 찍은 가족사진이 걸려 있었다. 박씨 모녀가 이 집에 세들어 산 지는 8년가량 됐다고 주변 이웃들은 전했다.

12년 전 박씨의 남편이 지병으로 세상을 떠나면서 가계는 급격히 기울었다. 두 딸은 카드빚 때문에 신용불량 상태로 전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큰딸은 고혈압과 당뇨로 건강이 좋지 않았지만 병원비 부담 때문에 치료도 제대로 받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가족의 생계는 박씨가 식당일을 하며 책임졌지만, 그마저도 한 달 전께 넘어져 다치는 바람에 일을 그만둬야 했다.

집주인 임씨는 박씨가 월 38만원인 집세와 매달 20만원가량인 공과금을 한 번도 밀린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외부인 출입이나 타살 흔적이 없고 번개탄을 피운 점 등을 미루어 모녀가 동반 자살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인터넷 세상

"공과금 밀려 죄송합니다"…모녀 동반자살:SBS뉴스

'주인님 공과금 밀려 죄송합니다' …생활고 비관 세모녀 동반자살

"공과금 밀려 죄송"…생활고 비관 동반자살 모녀

“주인님 공과금 밀려 죄송합니다” 생활고 비관해 모녀 셋 동반자살 '참극'